Category
Artworks
Tags
Craker, 미디어아트, 미디어아트팀Craker, 신세계 센텀시티, 신세계갤러리, 신세계센텀, 예술공학창작소, 예술공학창작소Craker, 인터렉티브미디어아트, 크래커

Yellow road

2019.9.29-2019.12.27 Color Splsh! 신세계갤러리 센텀시티점
인터렉티브 미디어 설치


노란 길을 걸으면 바닥에 설치된 조명은 나를 따라오는 해처럼 빛을 내며 벽면에 붙어있는 오브제를 비춰 그림자를 만든다. 장난감이 다닥다닥 붙은 벽, 노란 길을 걷노라면 어린시절 동화속 마법사를 찾아가는 노란벽돌 길이나 햇볕이 내리쬐는 길을 떠올릴 수도 있다. 그러나 엄연히 다른 이상과 현실처럼 가까이에서 보면, 장난감들은 일그러져 있고, 그림자는 흔들거리며, 어두운 화면 속 공간은 끝없이 펼쳐져 있다.